서울시설공단 장사시설

전체시설

컨텐츠

주요뉴스

  1. 홈
  2. 참여·알림
  3. 주요뉴스
장사시설-주요뉴스 게시글 내용
[서울] 거품 뺀 '반값장례' 유족의 짐 덜어 줄까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3913
등록 부서 -
등록일 2015/03/19 19:18

서울시가 반값 장례식비 정책을 펼친다. 서울시설공단이 운영하는 추모시설과 장례식 등을 이용, 시민들에게 장례비용에 낀 거품을 빼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반값 장례식의 파급 효과가 제한적이라는 전망도 있다.

 

 

서울시설공단은 18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시민께 드리는 10가지 혁신약속’을 발표했다. 공단은 먼저 서울시립승화원와 서울추모공원 등 추모시설은 서울의료원 장례식장과 연계해 ‘착한 장례비 50% 모델’로 평균 1198만원인 장례비의 반값인 594만원 수준에서 서비스를 제공한다. 공단 관계자는 “장례용품과 접객비, 안장비용의 표준가격을 제시하는 방법을 통해 거품을 뺄 수 있다”면서 “화장을 하는 경우 수의와 관의 비용을 줄이고, 과도한 시설사용료와 안장비용도 실비 수준으로 낮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공단의 반값 장례비 파급 효과에 의문을 제기한다. 한 대형병원 관계자는 “과도한 장례식 비용의 거품을 뺀다는 취지는 좋은 것 같다”면서도 “하지만 현재 대부분의 장례시설을 민간에서 운영하고 있어 공단의 반값 장례비는 영향이 거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공단은 국가대표와 프로축구 경기에만 사용되던 서울월드컵경기장을 아마추어 축구인과 시민에게도 개방한다. 먼저 4~11월 축구경기나 문화행사가 없는 날 경기장을 일반 시민에게 빌려주고 주경기장 사용료를 평일 2시간 기준 102만원에서 69만원으로 낮추기로 했다. 또 해빙기와 우기철 자동차 전용도로의 포트홀 복구시간을 종전 24시간에서 6시간 이내로 단축한다.

오성규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은 “이번 10대 혁신대책을 통해 서울시민에게 똑똑하고 행복한 생활기반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 허락 - 출처표시

목록

OPEN 공공누리 | 출처표시+상업용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컨텐츠 담당자 및 만족도 평가

담당부서 :
추모시설운영처
담당팀 :
운영팀
전화 :
031-960-0236~7

컨텐츠 만족도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