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설공단 지하도상가

전체시설

컨텐츠

새소식

  1. 홈
  2. 참여·알림
  3. 새소식
공지사항 게시글 내용
도심속 공예창작공방 ‘신당창작아케이드’ 10월 16일 개관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2509
등록 부서 관리자
등록일 2009/11/03 15:11

도심속 공예창작공방 ‘신당창작아케이드’ 10월 16일 개관

- 예술가, 상인, 주민이 함께 만들어 가는 시장 속 열린 문화공간

                       - 개관기념 전시 및 입주작가 오픈스튜디오 등 다양한 프로그램 마련

 

□ 지하공간에서 만나는 뜻밖의 발견, 문화로 ‘시장’을 재생한다.

 o 도심 유휴공간을 활용하여 예술가를 위한 창작 공간, 시민의 문화예술 향유 공간으로 되살려내는 서울시 창작공간 조성사업이 본 궤도에 올랐다.

 o 우리나라 연극의 메카였던 드라마센터를 재탄생 시킨 “남산예술센터”, 동통ㆍ폐합으로 발생한 유휴동사무소를 홍대지역 문화창구로 변모시킨 “서교예술실험센터”, 폐인쇄공장을 레지던스형 국제교류 거점공간으로 조성한“금천예술공장”에 이어 네번째로 신당창작아케이드가 10월 16 문을 연다.

 o 황학동 중앙시장 지하에 위치한 신당지하상가는 한때 지역의 중심상권을 이루었으나, 점차 쇠퇴하여 99개 점포 중 52개 점포가 비어있는 상황이었다. 서울시(시장 오세훈)는 이렇게 비어있는 점포를 리모델링을 통해 공예중심의 소스튜디오 40실, 전시실, 공동작업실 등을 조성하여 노후한 지하상가 시설색다른 공간으로 되살려 놓았다. 여기에서 섬유ㆍ종이ㆍ도자ㆍ금속ㆍ목공예, 판화, 북아트, 사진 등 다양한 매체를 다루는 40명의 예술가들이 입주하여 창의적인 문화콘텐츠를 생산한다.


 

□ 국내 최초의 도심 속 공예 중심 창작 스튜디오

 o 기존의 국공립 미술 스튜디오들이 순수예술만을 위한 창작공간이었다면, 신당작아케이드는 시민들의 생활에 가까운 공예와 생활디자인을 중심으로 한 최초의 도심 속 창작공간으로 조성되었다.

 o 요즘 유행하는 여타의 재래시장 프로젝트들과는 달리 시장의 환경을 개선하는 공공미술이나 이벤트 개최에 그치지 않고, 예술가들이 직접 시장 속으로 들어가 소통하는 창작 인큐베이팅 공간이다.

□ 예술과 재래시장이 만나 “예술시장”으로 변모

 o 한때 서울의 3대 시장 중 하나였을 만큼 서울의 대표적인 재래시장인 중앙시장서는 신당창작아케이드 입주작가들의 참여 속에 재래시장을 “예술시장”으로 변모시키는 활동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하상가의 기둥, 계단, 벽면 등 공용공간, 지시장의 공조기 닥트 등 시설물에 시장을 상징하는 미술작품으로 장식되고, 시장 천정에는 입주 작가가 직제작한 한지등공예 작품 10여점을 설치하여 시장분위기를 한껏 살렸다.

   또한 상인과 입주작가와의 교류 및 공존의 모델로 시장점포예술적으로 꾸미‘흥+정 가게’ 프로그램이 진행 중이며, 앞으로 시장전역으로 확대해 실용성과 심미성이 공존하는 시장공간을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o 이외에도 중앙시장운영회와 협력하여 재래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매년 정기적으로 시행되는 중앙시장축제에 문화의 감성에너지를 접목시켜 “서울시의 대표적인 시장축제”로 특성화 시키고, ‘거리예술퍼포먼스’, ‘예술 만물상 프로그램’ 등 시장의 생활에너지를 색다르게 보여줄 수 있는 연계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있다.

 o 정기적인 작품전시회 및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시장-공방 체험 프로그램”도 준비하고 있다. 시민들이 장바구니를 들고 시장에 와서 예술작품을 구경하고, 예술가와 함께 도자, 북아트, 금속 등 공예작품을 직접 만들고 장도 보는 “열린 예술공방” 프로그램이 그것이다. 다른 시장에서는 볼 수 없는 중앙시장의 이색적인 모습이 기대된다.

□ 지역 산업과 연계를 통한 “예술작품의 상품화” 시도

 o 신당창작아케이드에서는 공예 전문 창작공방이라는 특성을 살려 예술작품의 상품화 등 지역산업과 연계를 위한 노력도 시도된다.

   서울의 대표적인 패션중심지인 동대문 지역의 패션 연합 단체와의 MOU 체결통해 공동 상품개발 및 디자이너 인큐베이팅 시스템을 지원한다. 의상, 장식품, 액세서리 등 상품화 가능한 생활디자인 및 공예상품 개발을 지원하고, 패체에서 추진하고 있는 신진디자이너 양성프로그램에 입주작가를 참여시켜 디자인 개발의 아이템을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벌써부터 동대문 지역을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는 패션디자이너와 신당창작아케이드 입주작가와의 협업작업이 한창이다. 디자이너의 의상 위에 자유롭게 그려회화, 핸드페인팅 액세서리로 장식된 시제품이 개관전시를 통해 선보일 예정으로, 이는 패션과 섬유 페인팅의 결합이라는 새로운 개념의 작업을 보여줄 것이다.

□ 다양한 장르의 예술가, 시민이 “소통하는 장(場)”

 o 시장 내에 위치한 신당창작아케이드의 독특한 지리적 입지는 미술관, 갤러리 등 기존의 문화시설이 갖고 있는 접근성의 부담에서 벗어나 지역사회 및 시민들과 더욱 가깝게 다가설 수 있어 다양한 교류가 쉽게 이루어 질 수 있다는 이점을 갖고 있다.

 o 이런 특성을 반영 신당창작아케이드는 예술가들의 작업실을 창작물을 생산하독립된 공간개념에 한정짓지 않고, 방문객들이 실제 창작이 이루어지는 모습볼 수 있는 독특한 외관을 갖추었다. “열린 공방”이라는 공간적 특성을 최대한 살려 ‘대중과 적극적인 소통을 원하는 예술가’와 ‘접근이 쉬운 예술작품을 찾는 시민’ 모두에게 만족감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 10.16일부터 다양한 개관 기념 프로그램 개최

 o 10월 16일 개관식에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다. 전시장에서는 중앙시장의 손때와 역사를 보여주는 기물을 활용한 기획전시 및 사진전 “시장의 발견”이 펼쳐진다. 40개의 창작공방에는 입주작가들의 작업실과 작품을 소개하고, 작품판매까지 이루어지는 “오픈스튜디오”, 공동작업실에서는 상인자녀, 지역주민들이 참여하는“공예체험, 나도 예술가”를 진행한다.

 o 이밖에도 공방의 이웃인 상인들과 입주작가들 사이의 교류를 모색하는 공공미술프로젝트 “흥+정 가게”와 신당창작아케이드 조성 시작 단계에서터 입주작가들의 공방만들기 완성단계에 이르기까지의 변화모습을 영상물에 담아 상영한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 허락 - 출처표시

목록

컨텐츠 담당자 및 만족도 평가

담당부서 :
상가운영처
담당팀 :
운영팀
전화 :
02-2290-7297

컨텐츠 만족도 평가